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8년12월11일tue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건설/부동산
트위터로 보내기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기자수첩] ‘라돈 침대’ 사태, 안일한 정부 대처에 불안한 국민들
등록날짜 [ 2018년05월18일 18시46분 ]


[아유경제=김필중 기자] 최근 불거진 `라돈 침대` 사태에 대한민국이 라돈 공포에 휩싸인 가운데 이러한 공포 확산은 정부의 안일한 대처가 큰 원인인 것으로 지적되고 있다.

지난 3일 SBS `8시뉴스`가 대진침대의 일부 제품에서 라돈이 다량 검출됐다고 보도하면서 논란은 불거졌다.

라돈은 암석ㆍ토양 등에 포함된 우라늄이 붕괴해 만들어지는 무색ㆍ무취의 방사성 물질이다. WHO(세계보건기구)와 EPA(미국환경청) 등은 라돈을 폐암을 유발하는 것으로 보고 1급 발암물질로 지정했다.

라돈은 미국 환경보호청이 흡연 다음으로 중요한 폐암의 원인으로 보고 인체 발암 물질로 지정한 무색무취의 가스 물질이다. 라돈은 이동성이 크고 공기보다 9배 가량 무겁기 때문에 지표 가까이에 존재하며 호흡을 통해 인체에 유입된다.

이에 원자력안전위원회(이하 원안위)는 이에 대한 조사를 착수해 지난 10일 해당 제품에서 연간 외부피폭 방사선량이 「생활주변방사선 안전관리법」이 정한 가공제품 안전 기준(1밀리시버트)에 미치지 못하는 0.06밀리시버트로 측정됐다고 발표했다.

하지만 원안위는 지난 15일 발표한 2차 조사 결과에서 대진침대 매트리스 7종의 연간 피폭선량이 1.59~9.35밀리시버트로 측정됐다며 제품 수거 등 행정조처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원안위가 조사 결과를 5일 만에 번복하면서 국민들의 혼란과 불안을 가중시켰다는 비난을 면치 못했다.

일부 시민들은 더 이상 정부 조사를 믿지 못하겠다며 스스로 방사선 피폭 여부 측정에 나서고 있다. 이에 따라 라돈이나 방사선 측정 기기들은 재고가 없어서 못 팔고 있는 실정이다.

지난 17일 라돈 침대 사태를 놓고 관련 부처들의 대책을 듣기 위한 `라돈 방사성 침대 관련 부처 긴급 현안점검회의`가 열렸다.

이날 회의에는 해당 침대를 사용한 시민들도 참석해, 격앙된 목소리로 정부 관계자들을 질타했다.

2013년부터 해당 제품을 사용했다는 배 모 씨는 "아기가 6개월 동안 같은 침대에서 먹고 자고 했는데 이번 일로 모유 수유도 끊었고, 앞으로 아기에게 어떤 일이 생길지 모르겠다"고 토로했다.

이어 "문의를 하기 위해 전화를 걸면 원안위와 환경부는 서로 본인들의 소관이 아니라며 상대방에게 떠넘기기 일쑤였다"고 비판했다.

한편 이날 원안위는 대진침대 외에 라돈 원인 물질인 `모나자이트`를 쓴 다른 업체도 조사할 것이라고 밝혀 라돈을 둘러싼 사회적 파장은 더 커질 것으로 보인다.

세계에서도 전례를 찾아볼 수 없는 `라돈 침대` 사태에 정부는 갈피를 잡지 못하며 2주일이 지나도록 아무런 대책도 내놓지 못하는 등 초기 대응에 실패했다. 이러한 정부의 미흡한 대응 방식은 2011년 벌어진 가습기 살균제 참사를 떠오르게 한다. 7년이란 시간이 흘렀지만 국민의 안전을 책임지는 국가적인 시스템은 여전히 결함을 드러내고 있다.

ⓒ AU경제(http://www.areyou.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올려 0 내려 0
김필중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이관수 더불어민주당 강남구의원 후보 선거사무소 개소식 ‘개최’ (2018-05-19 21:53:15)
버스업체 채용정보 한눈에…‘잡아바’ 통합 채용 서비스 (2018-05-18 18:39:08)
일본은 이민사회로 대전환! 한...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제로페...
경도 고양교육지원청, 마을주민...
서울 중구청, 공식 페이스북 '...
경기도, 내년도 국비 14조949억...
서울시-SBA, '2018 인디게임 위...
내년 국방예산 46.7조 원… 전...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