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8년09월23일sun
 
티커뉴스
OFF
뉴스홈 > 오피니언 > 전문가기고
트위터로 보내기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김세곤칼럼>상트페테르부르크 2
김세곤 (호남역사연구원장)상트페테르부르크(페트로파블롭스크 요새) 인골(人骨)의 도시!!
등록날짜 [ 2018년07월13일 07시32분 ]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에서 네바 강 유람선 투어를 했다. 에르미타주 박물관, 해군본부를 지나니 건너편에 ‘페트로파블롭스크 요새’가 있다. 황금색 첨탑이 특이한데 이곳이  네바 강이 둘로 갈라져 핀란드 만과 합치는 지점인 토끼 섬이란다. 1703년 5월16일에 표트르 대제는 스웨덴의 공격에 대비하여 이곳에 요새를 만들었다. 상트페테르부르크 도시 건설의 시초였다.

1697년에 약관 15세의 카를 12세가 스웨덴 국왕으로 즉위했다. 러시아와 폴란드, 덴마크는 스웨덴을 공략할 기회로 보고 1699년에 ‘북방동맹’을 맺었다. 하지만 카를 12세는 그리 만만한 왕이 아니었다. 스웨덴은 즉시 덴마크를 공격했다. 수세에 몰린 덴마크는 물러났고, 1700년에 폴란드도 스웨덴에 패하여 결국 동맹은 자동 해체되었다.

1700년에 표트르 대제는 터키와 휴전 협정을 맺고 발트 해에 군사력을 집중했다. 1700년 9월6일에 표트르 대제는 4만 명의 러시아 군을 이끌고 스웨덴의 나르바(지금은 에스토니아의 도시) 요새를 공격했다.  2천명도 안 되는 스웨덴 군은 러시아의 공격을 잘 막아냈다.


이윽고 카를 12세가 8천명의 군대를 이끌고 나르바 요새 구출에 나섰다. 스웨덴보다  몇 배인 러시아군은 스웨덴 군과 제대로 싸워보지도 못하고 수만 명이 포로로 잡히고 말았다. 그런데 카를 12세는 러시아 포로에게 먹일 식량이 부족하자  장교를 제외한 포로를 모두 풀어주었다. 

대패한 표트르 대제는 러시아군의 전력 차이를 실감했다. 하지만 이는 쓴 약이었다. 그는 러시아 군대의 근대화에 박차를 가했다.  


기고만장한 카를 12세는 러시아는 안중에 없고 폴란드 점령에 나섰다. 이러자 표트르는 1702년에 라도가 호수 앞의 뇌테보리(지금의  페트로크레포스트)를 점령했고, 1703년 봄에는 네바 강 하구 근처의 녠스칸스 요새도 점령했다. 표트르는 이곳에서 강을 따라 40km 떨어진 곳에서 작은 섬을 발견했다. 이 섬은 대형 함선을 띄울 수 있는 요충지였다. 표트르는 이곳에 요새를 건설하기로 하고 5월16일에 첫 삽을 떴다.

그리고 6월29일에 요새 안에 성당이 세워졌고 성 베드로와 성 바울 두 성인에게  봉헌되었다. 그리하여 요새 이름이 ‘상 피테르부르흐’(성 베드로의 요새)에서 ‘페트로파블롭스크’(베드로와 바울의 요새)로 개칭 되었다. 1704년에 표트르는 마침내  나르바 요새를 함락시켰다. 이리하여 러시아는 상트페테르부르크로 접근하는 항로의 통제권을 확보할 수 있었다.

이곳에 도시가 세워지리라.
자연은 우리에게
이곳에 유럽을 향한 창을 뚫고 
해안에 굳센 발로 서라는 운명을 주었도다.
   -  푸슈킨,  『청동기사』 (1833년)

1704년 가을에 표트르는  해군본부 건설을 시작으로, 스웨덴과 최전방인 상트페테르부르크 도시 건설에 착수했다. 그런데 네바 강 하구는 매우 척박한 습지였다. 파도가 높은 날이면 바닷물이 들이치고, 겨울이면 차가운 북풍을 정면으로 맞았다. 그러나 표트르는 강력한 통치력으로 상트페테르부르크에 머물면서 도시 건설을 했다. 상트페테르부르크 이외의 지역에서는 석조 건물의 건축을 금지시키고 모든 자원을 이곳에 퍼부었다.


계획도시 건설에는 스웨덴 포로들과 러시아 각지에서 강제로 동원된 농노 수십만 명이 동원되었다. 이들은 힘든 공사를 하다가 쓰러졌고 무려 15만 명이 죽었다. 어찌 보면 상트페테르부르크는 인골(人骨)의 도시였다. (계속됩니다)



상호명:(주) 이데이뉴스 | 제호: 이데뉴스닷컴 | 사업자번호 : 409-86-29149 주소: 광주광역시 북구 북동 4-9번지 2층 / 북구 금재로75번길 21. 2층(북동) 등록번호: 광주 아-00144 | 등록일: 2005년 10월 4일 | 발행인/편집인: 강대의(010-4192-5182)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대의 (010-4192-5182) | 제보 및 각종문의 : (062)673-0419(代) | FAX : (062)456-5181 Copyright(c) 2016 :::이데이뉴스닷컴::: All rights reserved.
올려 0 내려 0
김세곤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관리처분계획과 현금청산 (2018-07-13 09:43:47)
사드 문제로 중국이 경제보복을 못하는 3가지 이유 (2017-11-07 19:15:00)
국토부 소속ㆍ산하기관 건설 현...
8월 서울 주택매매시장 소비자...
경찰 외상 후 스트레스 예방 등...
문화재청, 내년 지역문화유산 ...
농산물의 농약 잔류허용기준 설...
금융위, ‘금융회사의 지역투자...
창녕함안보 개방으로 농작물 피...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