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8년11월19일mon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건설/부동산
트위터로 보내기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여의도 ‘통합개발’ 돌입할까… 주민 동의가 ‘관건’
등록날짜 [ 2018년07월13일 18시16분 ]


[아유경제=서승아 기자] 여의도를 국제금융 중심, 글로벌 수변도시로 만들겠다는 박원순 서울시장의 방침에 따라 서울시가 후속 조치 마련에 돌입했다. 그동안 아파트 재건축 위주로 개발 계획을 준비해 왔는데 업무ㆍ상업 지구에 관한 개발 계획을 추가하겠다는 것이다. 이를 위해 서울시는 추가경정예산을 편성해 용역 발주에 나서기로 했다.

지난 12일 서울시 관계자는 "현재 진행 중인 아파트 지구단위계획을 위한 용역 외에 별도로 업무ㆍ상업 지구단위계획을 위한 용역을 발주하기로 했다"며 "최근 서울시 예산과에 약 2억 원 수준의 추경예산 편성을 요청했다"고 말했다.

서울시 의회는 오는 8월 31일부터 9월 14일까지 예정된 임시회에서 추경예산 심의를 할 계획이다. 업무ㆍ상업 지구단위계획 수립을 위한 용역 발주는 예산 배정 후인 9월 중순에 진행한다는 구상이다.

이에 따라 여의도 지구단위계획 일정도 미뤄질수 밖에 없을 전망이다. 모든 법적 절차를 거친 여의도 지구단위계획은 내년 초에 고시될 전망이다.

그동안 서울시는 동시다발적으로 재건축 연한이 돌아오는 여의도 아파트 단지들을 어떻게 체계적으로 관리할지에 대해 중점을 두고 있었다. 상업ㆍ업무 지구에 대한 내용도 일부 고려 중이였지만 부수적인 내용이었다.

서울시 관계자는 "이로써 여의도에서 2개의 지구단위계획이 마련되는데 나중에 2개가 합쳐져 하나의 지구단위계획으로 발표될지, 개별적으로 발표될지는 추후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공론화를 위한 주민설명회도 물론 개최할 예정이다. 서울시 관계자는 "이미 상당 수준 재건축이 진행된 여의도 재건축 단지들의 경우 국제금융 중심 지구단위계획의 영향을 직접적으로 받기 때문에 이들과는 별도의 사전 협의 절차를 거칠 것"이라고 덧붙였다.

여의도 통합개발계획 성패의 관건은 주민 동의다. 2009년에 추진됐던 한강 르네상스 때도 40%의 기부채납을 요구해 주민 반발에 직면한 바 있기 때문이다.

서울시 관계자는 "기부채납 비율을 40% 밑으로 낮춰 최대한 주민 동의를 이끌어내는 게 가장 중점적인 부분이다"고 말했다.

하지만 `여의도의 공실 문제가 심각한데 왜 또 초고층 빌딩을 짓느냐`는 주민 반발도 극복해야 한다. 이에 서울시는 신규 교통수단을 도입해 접근성을 높이는 방안 등 비즈니스 지구 활성화를 위한 여러 방안을 검토한다는 구상이다.

ⓒ AU경제(http://www.areyou.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올려 0 내려 0
서승아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광주시, 광역자치단체 최초 인권영향평가 시행 (2018-07-15 10:32:20)
전세자금보증 이용자도 ‘전세보증금반환보증’ 가입 가능 (2018-07-13 17:48:47)
영광군, 2018년 겨울철 재난안...
거창출신 엄재철 한국쿠제 대표...
국회와 정부, 대기업 농어촌상...
아빠ㆍ엄마, 거북이 마라톤 즐...
경기도, 2019년도 유망환경기업...
경기도, 건설현장 중대사고 예...
신반포2차 재건축, 새 전기 맞...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