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8년12월18일tue
 
티커뉴스
OFF
뉴스홈 > 경제 > 정책/동향
트위터로 보내기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특허청, 외국법인 특허관련 위임장 규제 확 푼다
등록날짜 [ 2018년08월09일 14시21분 ]


[아유경제=김필중 기자] 특허청은 외국법인이 우리나라에 보다 쉽게 특허나 상표 등을 출원할 수 있도록 대리인 위임장에 대한 증명서류 제출제도를 대폭 개선해 내일(10일)부터 시행한다고 9일 밝혔다.

그동안 특허청은 외국법인이 국내에 특허나 상표 등을 출원하면서 대리인 위임장을 제출할 때 그 위임장에 법인의 대표자가 서명하지 않을 경우 서명권한의 유무를 확인하기 위해서 공증서 등을 제출하도록 요구해왔다.

외국법인들은 특허출원 단계에서부터 위임장의 공증서까지 제출해야 하므로 국내 출원에 어려움이 있었고 관련 업계에서도 이와 관련한 제도가 외국의 기업 현실과 서명 문화를 감안하지 않은 것이라고 주장하며 이의 개선을 희망해 왔다.

특허청은 이러한 문제점을 해소하기 위해 대한변리사회와 함께 그동안 간담회와 실무협의, 유관기관 의견수렴 등을 거쳐 이번 개선안을 마련해 시행하게 됐다.

이번 영문위임장에 대한 제도개선의 주요 내용은 대리인이 일반적인 출원서류를 제출할 때 위임장 이외에 별도의 증명서류를 제출하지 않도록 처리기준을 대폭 완화한 것이다.

다만 특허출원의 취하나 포기와 같이 출원인에게 불이익이 발생할 수 있는 경우에는 대리인에게 대리권을 확인할 수 있는 서류를 제출하도록 했다.

또한 이해당사자 등이 대리권의 유무에 이의를 제기하는 경우에는 대리권을 보다 구체적으로 확인할 수 있는 공증서를 제출하도록 해 특허에 관한 절차에서 출원인의 권리를 적극적으로 보호할 수 있도록 했다.

아울러 제출해야 하는 증명서류도 기존의 공증서뿐만 아니라 출원인(서명자)과 대리인이 함께 서명할 권한이 있음을 진술하는 소정의 서명권한인정서(확인서)까지로 확대했다.

성윤모 특허청장은 "외국법인의 영문위임장 증명서류 제출 대상을 불이익한 권리관계로 대폭 축소하고 제출서류도 서명권한인정서를 추가해 시행함으로써 그동안 공증서로 인한 외국법인들의 불편사항이 상당부분 해소될 것이라고 기대한다"고 말했다.

ⓒ AU경제(http://www.areyou.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올려 0 내려 0
김필중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영광군, 광주전남KOTRA&KDB산업은행과 업무협약 (2018-08-18 07:28:14)
이재명 “평택항, 세계적 국제 항만 만들겠다” (2018-08-08 18:40:00)
2019년 경제정책방향, 대규모 ...
거제-통영-고성 3개 시·군 상...
내년 경제활력 높이기 총력…예...
라보타치, '아크티올 스팟패치'...
경기도교육청, 2018년 찾아가는...
소비재 판촉전, 베트남인에게 ...
2019년 경제정책방향 관계부처 ...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