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8년08월19일sun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사회
트위터로 보내기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인권위 “초등학교 출석번호, 남학생만 앞 번호 지정은 성차별”
등록날짜 [ 2018년08월12일 21시20분 ]


[아유경제=김필중 기자] 국가인권위원회(이하 인권위)는 초등학교에서 출석번호를 정할 때 남학생에게만 앞 번호를 부여하는 성차별에 해당한다고 판단했다.

인권위는 지난 3월 서울시내 한 초등학교가 남학생은 출석번호 1번, 여학생은 출석번호 50번부터 부여하고 있다며 이는 여학생에 대한 차별이라는 진정을 접수했다고 9일 밝혔다.

이에 대해 해당 학교장은 지난해 말 4~6학년 학생, 학부모 및 교사를 대상으로 2018학년도 출석번호 부여 방법에 대해 설문조사를 실시했고, 그 결과에 따라 남학생에게 앞 번호, 여학생에게 뒷 번호를 부여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나 인권위 아동권리위원회는 남학생 출석번호를 앞 번호, 여학생을 뒷 번호로 부여하는 것은 어린 학생들에게 남녀 간 선ㆍ후가 있다는 차별의식을 갖게 할 수 있는 성차별적 관행이라고 판단, 이러한 관행을 다수결로 채택했다고 해서 정당화되는 것은 아니라고 봤다.

또한 많은 학교에서 남녀구분 없이 가나다순으로 출석번호를 지정하고 있고 이러한 방식으로도 학교행정이나 학급운영에 지장이 생기지 않는다는 점 등을 종합해 볼 때 해당 학교의 남학생 앞 번호 지정은 여성인 학생들의 평등권을 침해하는 차별행위라고 판단했다.

인권위는 이미 2005년 남학생에게만 앞 번호를 부여하는 관행이 합리적 이유 없이 여학생의 평등권을 침해한 것이라고 판단한 바 있다. 이번 결정을 계기로 해당 사안이 명백한 성차별 행위라는 점을 각 교육청에 다시 한번 전달했다.

ⓒ AU경제(http://www.areyou.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올려 0 내려 0
김필중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뉴스제휴평가위, 2018년 상반기 뉴스 제휴 평가 결과 발표 (2018-08-12 21:20:00)
장휘국 광주시교육감, '학교 미세먼지 종합대책' 논의 (2018-08-09 18:34:55)
광주시, ‘민주&인권기념파크조...
영광군, 인구감소 대응위한 토...
광주남구, 이강하 미술관 ‘양...
제12회 시흥 전국 연(蓮)음식 ...
영광군, 광주전남KOTRA&KDB산업...
전남도, 갯벌천일염 학술 심포...
[기자수첩] 정부 단속에 숨는 ...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