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8년11월19일mon
 
티커뉴스
OFF
뉴스홈 > 경제 > 금융/세무
트위터로 보내기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부실시공 건설사, 최대 2년 간 주택도시기금 대출 ‘제한’
등록날짜 [ 2018년08월09일 18시18분 ]


[아유경제=김필중 기자] 앞으로 부실시공으로 인해 영업정지나 벌점을 받은 업체는 주택도시기금 출자 및 융자를 받기 어려워질 전망이다.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ㆍ이하 국토부)는 지난 3월 13일 영업정지 등을 받은 업체에 대해 주택도시기금 지원을 제한할 수 있도록 「주택도시기금법」이 개정됨에 따라 이에 따른 후속 조치로 「주택도시기금법」 시행규칙 개정안을 지난달(7월) 31일부터 40일간 입법예고했다.

개정안에 따르면 영업정지 기간 또는 부과 벌점에 따라 최대 2년간 신규 대출 약정 체결이 제한된다. 대출약정이 체결된 경우(계속사업)라도 업체가 제재를 받고 있을 경우 융자금 분할실행이 중단된다.

예를 들어 6개월 이상 영업정지를 받은 경우 영업정지 처분일부터 영업정지 종료 후 2년간 신규 융자가 불가능하고 영업정지 기간 동안 추가 융자 실행도 중단된다.

이에 따라 약정서 신청일 기준 사업주체 또는 시공자의 과거 2년간 영업정지 기간을 확인해 기금 융자를 제한하고 누계 평균벌점이 융자 신청일 현재 일정 점수(1점) 이상일 경우에도 영업정지와 마찬가지로 신규 및 추가 융자 실행이 중단된다.

동일업체가 영업정지를 반복해 받은 경우 각각의 처분을 합산해 제한하며 영업정지 및 벌점 모두 받는 경우 각각의 제재 수준을 합산해 기금 융자가 가중 제한된다. 사업주체ㆍ시공자가 각각 영업정지 또는 벌점을 받는 경우 각각 업체가 받은 제한 중 가장 높은 수준의 기금 융자 제한이 적용된다. 일례로 6개월 영업정지와 벌점 10점을 받은 경우 최대 2년간 신규대출 및 추가융자 중단되는 식이다.

한편 이번 시행규칙 개정안에는 후분양 활성화를 위해 일정 공정률 이후 입주자를 모집하는 경우 기금 지원이 가능하도록 하는 내용도 담겼다. 후분양 자금 대출 허용 공정률(60% 이상)은 국토부 장관이 별도로 고시할 예정이다.

다만 부실시공 등으로 영업정지 또는 벌점을 받아 후분양으로 공급하는 주택은 후분양 대출자금 지원 대상에서도 제외된다.

이번 시행규칙 개정안의 입법예고 기간은 다음 달(9월) 10일까지 40일간이며 관계기관 협의 등을 거쳐 오는 9월께 공포ㆍ시행될 예정이다.

ⓒ AU경제(http://www.areyou.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올려 0 내려 0
김필중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고흥군, 예산편성 관련 주민의견 수렴 (2018-08-14 07:34:41)
금감원 “금감원 사칭 가짜 이메일 피싱 ‘주의’” (2018-08-09 11:56:41)
영광군, 2018년 겨울철 재난안...
거창출신 엄재철 한국쿠제 대표...
국회와 정부, 대기업 농어촌상...
아빠ㆍ엄마, 거북이 마라톤 즐...
경기도, 2019년도 유망환경기업...
경기도, 건설현장 중대사고 예...
신반포2차 재건축, 새 전기 맞...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