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8년09월19일wed
 
티커뉴스
OFF
뉴스홈 > 오피니언 > 전문가기고
트위터로 보내기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김세곤칼럼&단종 이야기 단 한 줄 없는 영도교(永渡橋)
김세곤 (역사 칼럼니스트)영도교, 단종과 정순왕후에 대한 슬픈 이야기 그 어디에도 없어 안타까워
등록날짜 [ 2018년08월27일 12시33분 ]

“여기서 그만 돌아가시오!
 노산군은 오늘 밤 안으로 양주까지 가야 하오!”

1457년 6월22일 서울 동묘에서 황학동으로 가는 영미교(永尾橋) 다리에서 호송대장 첨지중추원사 어득해는 노산군 부인 송씨에게 호령했다.
휘하의 50여명의 금부 나졸들이 창을 엇갈려 세워 송씨 부인을 가로막았다.

노산군과 송씨 부인은 다리에서 작별 인사를 해야 했다.

“부인, 부디 자중 자애하시오!
 전하, 부디 옥체를 보존하소서!”

이것이 영영 이별이었다. 4개월 후인 10월24일에 노산군은 강원도 영월군 관풍헌에서 죽임을 당했다.

1457년 2월8일에 세조는 명나라 황실에 급변사태가 일어났다는 보고를 받았다. 태상황(太上皇) 정통제(正統帝)가 복위한 것이다. 정통제는 1449년에 몽골계 부족장 야센(也先)이 명나라 변방을 침입하자 50만의 군대를 이끌고 친정했으나 대패하여 야센의 포로가 되었다.

 중국 역사상 외적과의 전쟁 중 황제가 포로로 잡혀 간 것은 북송 시대(960∼1127년) 정강의 변으로 잡혀간 송 황제 흠종과 휘종 이후 처음이었다. 이 사건을 토목의 변(土木의 變)이라고 한다.


이러자 명나라 조정은 정통제의 이복동생 경태제를 황제로 옹립했다. 
1450년에 정통제는 명나라로 돌아왔지만 태상황이 되어 유폐되었다. 이후 명나라 조정은 정통제 파와 경태제 파로 나뉘었다. 1457년 1월에 경태제가 병을 앓자, 정통제 일파는 정변을 일으켜 경태제를 폐위시켰고 한 달 후에 경태제는 급사했다.

한편 6월3일에 세조는 조칙을 갖고 온 명나라 사신을 모화관에서 맞이했다. 명나라 사신은 경복궁에서 복위조서(詔書)를 반포하였다.

세조와 그의 신하들은 극도로 불안했다. 명나라에서 태상황이 복위되었으니 상왕 단종도 복위될 수도 있어서 위기감이 돌았다.

이에 정인지 · 신숙주등 세조의 측근들은 단종을 그냥 살려둘 수 없다고 판단하고 계략을 꾸민다. 6월21일에 백성 김정수가   전(前) 예문제학 윤사윤에게 "송현수와 권완이 반역을 도모합니다."라고 말하자, 윤사윤은 즉시 세조에게 아뢰었다. (세조실록 1457년 6월21일) 송현수는 단종비 송씨의 부친이고, 권완은 단종의 후궁 권씨의 아비이다.

백성 김정수가 누구인지, 어디에서 그런 역모 정보를 얻었는지는 전혀 알 수 없다. 그런데도 세조는 일개 백성의 말만 믿고 송현수와 권완을 의금부에 즉시 하옥시켰다. 이는 날조된 옥사가 분명했다. 곧이어 세조는 금성대군 저택에 유폐된 상왕  단종을 노산군으로 강봉시켜 영월로 유배 보냈다. 세조는 교지(敎旨)를 통해 “상왕을 유배 안 보려 했는데 송현수 옥사가 일어나서 종친과 대신들이 유배 보내라니 어쩔 수 없다.”고 했다. 하루 만에 속전속결이었다.  

6월22일에 노산군은 유배 길을 떠났다. 그런데 노산군 부인으로 강봉된 정순왕후 송씨(1440∼1521)는 함께 갈 수 없었다. 정순왕후는 1454년에 열다섯 나이로 한 살 아래인 단종과 혼인했다. 결혼 생활 3년은 비극의 연속이었다. 1455년 윤6월11일에 수양대군이 혜빈 양씨(단종을 키운 세종의 후궁)와 금성대군을 제거하자, 겁에 질린 단종은 세조에게 양위했다. 1456년 6월에는 사육신 사건으로 피바람이 불었고, 이제는 부친 송현수마저 조작된 역모에 걸려들었으니 하늘이 무너지는 것 같았다.

송씨는 눈물을 삼키면서 단종과 이별해야 했다.  나중에 사람들은 이 다리를 ‘영이별 다리’라 불렀다. 문자깨나 좋아하는 이들은 ‘영원히 건너가신 다리’라 하여 ‘영도교(永渡橋)’라 하였다.


사진 1  서울 청계천에서 본  영도교

사진 2  영도교  

영도교는 서울 청계천 7가에서 8가 사이에 있다. 하지만 단종과 정순왕후에 대한 슬픈 이야기는 다리 어디에도 없다. 청계천 6가 평화시장 근처의 전태일 다리는  전태일 동상도 세워져 있고 전태일을 기리는 동판이 바닥에 수두룩한데, 영도교에는 단종의 슬픈 사연이 단 한 줄도 적혀 있지 않다. 스토리가 관광자원인데 이를 방치한 서울특별시의 처사가 못내 서운하다.

사진 3  평화시장 근처의 전태일(버들) 다리


불현 듯 광주공원의 충장공 도원수 권율 창의비가 생각난다. 거기에도   임진왜란 광주 의병을 소개하는 안내판 하나 없다. 



상호명:(주) 이데이뉴스 | 제호: 이데뉴스닷컴 | 사업자번호 : 409-86-29149 주소: 광주광역시 북구 북동 4-9번지 2층 / 북구 금재로75번길 21. 2층(북동) 등록번호: 광주 아-00144 | 등록일: 2005년 10월 4일 | 발행인/편집인: 강대의(010-4192-5182)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대의 (010-4192-5182) | 제보 및 각종문의 : (062)673-0419(代) | FAX : (062)456-5181 Copyright(c) 2016 :::이데이뉴스닷컴::: All rights reserved.
올려 0 내려 0
김세곤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독자기고&재검토준비단을 냉철하게 지켜보아야 한다. (2018-08-27 20:43:14)
[기자수첩] 저출산 쇼크, 청년들 와닿는 대책 내놓아야 (2018-08-24 18:04:10)
㈔한국판촉물제조협회 제27회 '...
성남시&고흥군, 자율방재단 및 ...
동대문구, 선농단역사문화관 개...
이용섭 광주시장, 제26회 임방...
광주시교육청, 중추절 ‘청렴주...
김동희 부천시의회의장, 샐러드...
영광군,‘초대형 영광굴비’보...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