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8년11월19일mon
 
티커뉴스
OFF
뉴스홈 > 오피니언 > 전문가기고
트위터로 보내기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강대의칼럼;건강을 위한 쑥뜸이야기 28
명현반응인지 호전반응인지 모르고 생활하고 있을 것
등록날짜 [ 2018년10월17일 00시17분 ]
아침  9시도 안 되었는데 사거리 신호등에서 스마트 폰 소리를 듣는다. 전화번호와 인적사항이. 뜨는걸 보고 먼저 반갑게 인사했다. 강 00 법무사무실 대표로 광주지방법원 앞의 터줏대감이라 말할 수 있는 소위말해서 법원 통이라 일컫는 강00 법무사였다.


그는 어떤 일이든 맡겨보면 고객차원의 서비스가 눈부시다.
그래서 사람 사는 세상인지라 내가 좋으면 다 좋은 사람들로 보이는 건 어쩔 수 없다. 에게 법무적 판단이 요구되는 일을 소개에 힘입어 그나마 저렴하면서도 알차게 맡겨 놓고 잘 흘러가는 흐름인 조정건을 뒤집고 엉뚱하게 항소를 해 놓고는 재판관이 1심대로 선고를 하니 철면피하게 그의 탓을하는 경우를 보면서 참 이 세상에는 각가지 인간들이 살고 있다는 것도 새삼스럽게 접해보는 사건도 목격한 적이 있다.


소개한 입장에서 그렇게 무안한 일을 당한 것도 이 법무사를 알고 빚어진 경우로 처음있는 일이었다. 법무사는 항상 얼굴 빚이 어둡고 근심이 가득한 인상이라 만나서 대화하기가 거시기 했다.

그래도 큰 마음먹고 한 번은 약속을. 했는데 한 시간가량 늦게와 법무사가 고객과의 약속시간을 잘 지키지 못함을 유감스럽게 생각하면서 커피를 들고 있는데 멋쩍은 표정을 지으면서 변명 아닌 변명의 말을 해 왔다.


수년전 뇌출혈로 쓰러져 겨우 살아났으며 지금도 몸이 많이 불편해 항상 한보따리의 약에 의존해 살아가고 있다라고 말했다. 오늘이 약 타러 가는 날이었고 오늘따라 병원장이 진찰이 늦어져 약을 타오는데까지 시간이 많이 경과되고 말았다는 것이다.

그러고 보니 평상시 말투가 뭔가 모르게 어눌하고 약간은 더듬는 것을 느꼈던 기억이 떠올랐다. 더 이상 망설이지도 않고 쑥뜸요법에 대해 진지하게 설명해 들어갔다.


말이 어눌하다 는 건. 다행히도 좌뇌의 손상일 뿐이라는 생물학적 생각에 더 자신이 있었다.
거침없이 쑥뜸요법에 대한 설명을 이어갔고 강 법무사는 다행히도 절실해서인지. 진지하게 이해하고 동의하며 따라와 줬다. 그날따라 유난히도 더웠던 올해 더위를 식히려는 듯 장대비가 내리고 있었다. 그러나 그는 각오가 남달랐다. 당장 따라나와 대인동 한약방근처에 차를 주차시키고 몸에 맞는 쑥뜸기구를 함께 찾아 나섰다.


드디어 한 한약방에는 온 갖가지 다양한 쑥뜸기구가 즐비하게 놓여져 있었다. 주인이 다가와 어느 부위에 어떻게 할거냐고 묻고 친절하게 하는 시술방법도 설명해 주길레 맞장구만 쳤다.


다만 거기에 머리에만 해야 할거니까 일상생활에서 사용하는 모자를 이용해서 할 수 있는 편리한 방법을 자세히 설명해 주고 비슷하게 설명을 더해 주고 쑥봉도 권해 3~5 만원에 불과한 돈으로 숙뜸 기구와 쑥봉과 라이터까지 구비해 카드를 꺼내 계산을 하고 있었다.


여기에 꼭 지켜야할 약속을 다짐받았다. 한 두 달하고 말것이면 아예 구입하지 말고 그냥나가고 적어도 100일이상 즉 3개월이상 지속적으로 꾸준히 할 것이면 구매해도 좋다라고 엄포를 놓았다.


강법무사는 약속을 지키겠노라고 다짐하듯 말했고 꾸준히 하겠노라고 거듭 약속했으며 그날 저녁 모자를 이용한 쑥뜸하는 모습을 찍어 그에게 카톡으로 보내주기도 했다. 마치 동요 속에 나오는 “나처럼 해봐라! 이렇게~~!!” 하고 말이다.


그로부터 2개월 후 처음으로 그는 명현현상에 대해 머리가 어지럽고 흐릿한 증상이 뭐냐고 물어왔다. 자신있게 호전반응의 시작이라고 말하며 쑥의 기운이 병과의 전쟁중이라고 생각하면 된다고 명현현상을 나름 쉽게 설명해 줬다. 그러면서도 네이버나 다음에서 명현현상이라고 검색해 보고 충분히 읽어보면 더 안심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런후 일주일도 안 되어 오늘 아침에 또 전화를 받은 것이다. 머리가 어지러워 세 개씩 하다가 하나만 불을 붙여하고 있다고 나름 정리된 생각으로 줄여서 효과적으로 대응하고 있다는 심리의 말이었다.


그럴 필요가 없음을 설명하고 똑같이 세 개씩해가면서 이겨가야지 빠른 호전반응으로 명현현상이 공기단축이 될것이라고 설명을 더 자세히 해줬다. 나같으면 사무실에서도 죽어라하고 해 대겠다는 무리수까지 띄우면서 거품물 듯 설명해줬다.


틀림없는 것은 다음 주쯤에는 아주 고맙다며 드디어 명현현상이 안개처럼 없어졌다는 전화를 받게 될 것이다.
아니다!! 명현현상이요?? 뭐가 명현현상이죠??하면서 이게 명현반응인지 호전반응인지 모르고 생활하고 있을 것이며 보다 더 적극적으로 호박만했던 얼굴이 조그맣게 주먹만해져 60대 노얼굴치고는 예쁜 얼굴이 되어 있음에 지금 강 법무사는 본인도 놀라고 있었다.

이것이 진정한 쑥뜸의 효과이다.

상호명:(주) 이데이뉴스 | 제호: 이데뉴스닷컴 | 사업자번호 : 409-86-29149 주소: 광주광역시 북구 북동 4-9번지 2층 / 북구 금재로75번길 21. 2층(북동) 등록번호: 광주 아-00144 | 등록일: 2005년 10월 4일 | 발행인/편집인: 강대의(010-4192-5182)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대의 (010-4192-5182) | 제보 및 각종문의 : (062)673-0419(代) | FAX : (062)456-5181 Copyright(c) 2016 :::이데이뉴스닷컴::: All rights reserved.
올려 0 내려 0
강대의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김세곤칼럼;길 위의 역사 2부 - 무오사화 12회 (2018-10-17 13:43:34)
[Q&A] 9ㆍ13 대책으로 바뀐 대출 정책은? (2018-10-01 18:53:00)
영광군, 2018년 겨울철 재난안...
거창출신 엄재철 한국쿠제 대표...
국회와 정부, 대기업 농어촌상...
아빠ㆍ엄마, 거북이 마라톤 즐...
경기도, 2019년도 유망환경기업...
경기도, 건설현장 중대사고 예...
신반포2차 재건축, 새 전기 맞...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