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8년11월19일mon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사회
트위터로 보내기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정부, 새만금개발공사 출범해 사업 속도 올린다
등록날짜 [ 2018년10월31일 12시54분 ]


[아유경제=정진영 기자] 정부가 새만금 개발사업의 속도를 높이고자 지난 9월 설립한 `새만금개발공사`가 이달 30일 공식으로 출범했다.

그간 사업시행 주체가 없어 지지부진했던 새만금 개발이 공사가 설립되면서 공공이 속도감 있게 주도하고 민간이 후속 투자를 이어나갈 수 있는 구조를 갖추게 됐다는 게 전문가들의 중론이다.

국토교통부는 지난 30일 오후 전북 군산시 새만금 현장 내에 위치한 새만금개발공사 사옥에서 설립행사를 개최한 바 있다. 행사에는 김현미 장관을 비롯해 이형규 새만금위원회 민간위원장, 이철우 새만금개발청장 등 내ㆍ외빈이 참석했다.

새만금개발공사는 지난달(9월) 21일 설립등기를 하고 이달부터 추가 직원 채용, 내규 제정 등 관련 업무를 진행해 오고 있다. 공사는 1차 채용된 직원 이외의 잔여직원(53명)을 조속히 채용할 계획이다. 게다가 새만금개발청이 올 12월 같은 장소에 이전하게 되면 본격적으로 업무를 수행할 수 있는 체계가 갖춰질 전망이다.

먼저 공사는 새만금의 가치를 높이기 위해 공공주도 매립과 개발, 도시조성 사업을 핵심적으로 추진하고 동시에 투자유치, 관광레저, 재생에너지 등 다양한 사업을 추진한다. 그 수익을 재원으로 후속매립을 추진하는 선순환 구조를 구축해 연관 산업 유치, 일자리 창출 등 지역경제 활력과 국가균형발전을 도모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정부는 1조1500억 원(현금 500억 원, 현물 1조1000억 원)을 출자해 공사가 안정적으로 사업을 추진할 수 있게 했고, 향후 추가 출자를 통해 공공주도 매립이 더욱 탄력을 받을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특히 공유수면 매립면허권을 현물로 출자해 공유수면 활용을 위한 관계기관 동의 절차 등이 생략돼 보다 용이하게 투자를 유치하고 사업을 빠르게 시행할 수 있는 기반을 갖추게 됐다.

설립행사에서 김현미 장관은 새만금이 국가균형발전을 위한 핵심 국책사업임을 강조하며, 임직원들에게 "국가공기업으로의 자긍심과 책임감을 가지고 속도감 있게 업무를 추진해 주기를 당부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정부에서도 성공적인 새만금사업 추진을 위해 공사에 대한 추가 출자와 사업인허가 지원, 기반시설 조기 구축 등 공사를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강조했다.

ⓒ AU경제(http://www.areyou.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올려 0 내려 0
정진영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김세곤칼럼>길 위의 역사 2부 - 무오사화 14회 (2018-10-31 22:09:27)
광주시교육청, 전 직원 ‘청렴문화연수’ (2018-10-30 21:44:23)
영광군, 2018년 겨울철 재난안...
거창출신 엄재철 한국쿠제 대표...
국회와 정부, 대기업 농어촌상...
아빠ㆍ엄마, 거북이 마라톤 즐...
경기도, 2019년도 유망환경기업...
경기도, 건설현장 중대사고 예...
신반포2차 재건축, 새 전기 맞...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