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8년12월14일fri
 
티커뉴스
OFF
뉴스홈 > MICE > 연극/공연/콘서트
트위터로 보내기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한국창극원, 창극 ‘성왕의 낙원’ 개최
등록날짜 [ 2018년11월28일 12시31분 ]


[아유경제=김재현 기자] 전문예술단체 한국창극원(대표 박종철)이 세종대왕 즉위 600돌을 기념하며 창극 `성왕의 낙원` 공연을 올린다.

한국창극원은 2001년 창단 이래 매년 1~2편의 창작 창극을 발표하고 있으며, 2015년 창극 <눈꽃나비 雪花>, 2016년 <아름다운 전설, 백야>, 2017년 창극 <오유란전> 등 수많은 창작 창극을 제작하며 한국 전통예술의 발전을 위해 앞장서 온 전문공연단체이다.

창극 `성왕의 낙원`은 한국창극원에서 기획, 제작해 다수의 공연을 통해 그 작품성을 인정받았으며 한국 역사 속 위대한 인물의 스토리와 우리의 소리, 춤, 음악, 미술을 함께 엮어 우리 문화예술의 가장 아름다운 면을 선보일 수 있는 작품이다. 세종 즉위 600주년을 기념해 더욱 새로운 무대 연출과 구성으로 관객들과 만나고, 한국 역사상 가장 위대한 인물인 세종대왕의 업적과 인간적인 삶을 새롭게 조명한다.

세종대왕은 민족문화의 기틀이 되는 한글을 창제하고 발표해 백성이 사용하도록 했으며 과학, 농업, 법률 등 다양한 분야에서 수많은 업적을 이룬 위인이다. 뿐만 아니라 당시 중국음악에 종속됐던 우리의 민족음악을 악성 박연에게 체계화하도록 해 우리 고유의 음악인 국악으로 독립시켰다. 이에 성왕 세종대왕의 일생과 업적을 그린 역사적 스토리를 국악을 바탕으로 한 창극으로 제작하는 것은 마땅하고 또 필요한 일이라 하겠다.

권력을 좇지 않고 백성과 나라의 미래를 위한 고민과 정치를 펼친 세종의 문화혁명을 극화한 이 작품을 통해 진정한 성왕이 꿈꾸던 미래를 살고 있는 이 시대 우리 민족의 문화적 자긍심을 일깨우게 될 것이다.

<성왕의 낙원>은 지난 30여 년간 창극, 국악뮤지컬, 여성국극 등 국악극의 발전을 위해 앞장서온 창극연출가 박종철이 직접 작ㆍ연출하고 서울시 중요무형문화재 제32호 판소리 예능보유자인 이옥천 명창이 예술감독으로 참여했으며, 전예주, 허숙자, 남덕봉, 이미자, 임일애, 정병렬, 염우형, 반진수, 박상욱, 박정순, 박정재, 김양숙, 임숙 등 한국을 대표하는 명창들과 창극배우들이 대거 참여해 열연을 펼칠 예정이다.

창극 `성왕의 낙원`은 오는 12월 2일 연세대학교 대강당을 시작으로 12월 8일 대구 달성문화체육관, 12월 11일 김해 서부문화센터, 12월 14일 계룡 문화예술의전당, 12월 23일 제주아트센터, 1월 4일 창녕 문화예술회관에서 열린다.

ⓒ AU경제(http://www.areyou.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올려 0 내려 0
김재현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고양시립합창단, 뉴욕·워싱턴 거리음악회 (2018-11-17 22:56:31)
2019년도 국가정보화에 5조 7,8...
LH공사‘공공임대 아파트 상생...
장세용 구미시장, 경북 중·서...
경기도교육청, 한국잡월드 '나...
중기부 홍종학 장관, 내년 전통...
금융위원회, 사회적경제기업에 ...
국가의 3대목표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