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9년01월17일thu
 
티커뉴스
OFF
뉴스홈 > 경제 > 금융/세무
트위터로 보내기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부가가치세, 오는 25일까지 신고·납부해야…대상자 703만명
등록날짜 [ 2019년01월11일 02시41분 ]

개인·법인 사업자는 지난해 하반기(2기) 사업 실적에 대한 부가가치세를 이달 25일까지 신고·납부해야 한다고 국세청이 10일 밝혔다.


신고대상 기간은 법인의 경우 지난해 10월 1일부터 12월 31일까지, 개인 일반 과세자는 7월 1일부터 12월 31일까지다. 간이과세자는 지난해 1월 1일부터 12월 31일까지가 신고대상이다.

 


올해 신고 대상자는 703만명으로 지난해 확정신고 인원(682만명)보다 21만명 늘었다.


신고는 1월 1일부터 홈택스 홈페이지에서 할 수 있다. 홈택스에서는 신고서 주요 항목을 조회해 채울 수 있는 ‘미리 채움’ 서비스가 제공된다.


세무서를 방문해 신고하려면 업종별로 미리 안내한 날짜를 참고하면 혼잡을 피할 수 있다고 국세청은 설명했다.


올해부터는 간이과세자의 납부 의무 면제 기준 금액이 연간 매출액 2천400만원 미만에서 3천만원 미만으로 인상된다.


신용카드 매출액의 1.3%(음식·숙박업 간이과세자는 2.6%)를 매출세액에서 빼주는 ‘신용카드 등 매출세액 공제’ 한도도 연 500만원에서 1천만원으로 확대됐다. 직전 연도 공급가액 합계가 10억원 이하인 개인 사업자가 대상이다.


국세청은 중소기업 등의 유동성 지원을 위해 환급금을 조기에 지급하기로 했다.


중소기업·영세납세자·모범납세자가 21일까지 영세율, 시설투자 등에 따른 조기 환급을 신청하면 당초 지급기한(2월 9일)보다 빠른 이달 31일까지 세액을 돌려받을 수 있다.


재해·구조조정·자금난 등으로 경영에 어려움을 겪는 사업자는 신청에 따라 납부기한이 최장 9개월 연장된다. 특히 산업위기대응 특별지역과 고용위기·특별재난지역 중소기업은 납부기한을 2년까지 늦출 수 있다.


국세청은 배달 앱, 카카오페이 등 핀테크 관련 결제자료를 분석한 맞춤형 신고 도움 자료를 72만 사업자에게 제공했다.


신용카드 매입세액 과다 공제 등 탈루가 빈번한 유형도 개별 안내하고, 소규모 사업자에게는 잘못 신고하기 쉬운 항목도 별도로 설명했다고 밝혔다.


간이과세자에게는 주요 신고 항목을 묻고 답하는 방식으로 쉽게 신고할 수 있는 서비스도 제공한다.


최시헌 국세청 개인납세국장은 “납세자의 성실 신고를 지속해서 지원하는 동시에 일부 불성실 신고 사업자에 대해서는 신고 내용을 정밀하게 분석해 엄정하게 조치할 것”이라고 말했다.

 

극동경제신문  press@rocketnews.co.kr

올려 0 내려 0
극동경제신문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가계대출 2018년 75조 증가, 총 827조6천억원 (2019-01-11 02:36:52)
고양필하모닉오케스트라, 창단2...
중소벤처기업부, 설 명절 전통...
올해 중소환경기업에 2,408억 ...
2019 부동산 제도 이렇게 바뀐...
새해 첫 외국인 손님맞이 쇼핑...
조달청 시설공사 주간(’19.01....
식품의약품안전처, 국민 체감, ...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