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20년08월05일wed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식품/맛집
트위터로 보내기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한국소비자원 '어린이 비타민캔디, 비타민 보충하려다 당류 섭취 많아져'
등록날짜 [ 2019년01월18일 15시18분 ]

17일 한국소비자원(원장 이희숙)은 시중에 유통 중인 어린이 비타민캔디 20개 제품에 대한 영양성분 함량 시험을 실시해 결과를 발표했다.
 


조사대상 20개 제품은 대부분이 당류로 이뤄져 있었으며 당류 함량은 1회 섭취량당 3.81g(10%)에서 10.48g(28%)으로 나타나, 가공식품을 통한 당류 1일 섭취기준 37.5g의 최대 28%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일반캔디 9개 제품은 당류 함량을 표시했으나, 건강기능식품 캔디 11개 제품은 표시하지 않았다. 현행 건강기능식품 관련 표시기준에는 건강기능식품 캔디의 당류 함량 표시 의무가 없으나, 관계기관(식품의약품안전처)에서는 당류 함량을 표시하도록 관련 규정 개정을 추진 중이다.


조사 결과, 5개 제품에서 강조 표시한 영양성분의 함량을 제품에 표시하지 않아 표시기준에 부적합했다. 일반 캔디 중 2개 제품은 원재료로 유산균을 사용한 것으로 표시했으나, 유산균 수를 제품에 기재하지 않아 표시기준에 부적합했다.


또한 건강기능식품 캔디 8개 제품도 원재료로 유산균을 사용했으나 유산균 수는 표시하지 않았다. 현재 건강기능식품의 표시기준에는 유산균 수 표시 의무가 없어 관련 기준의 개정이 필요하다.


조사 결과, 일반 캔디임에도 7개 제품이 온라인몰에 건강기능식품으로 오인할 수 있는 표시를 하고 있어 관련 기준에 부적합했다.


미생물(대장균군 및 일반세균)과 중금속(납, 카드뮴, 비소) 시험결과에서는 조사대상 전 제품이 기준에 적합했다.


한국소비자원은 ▲비타민 캔디는 대부분이 당류로 이루어진 식품이므로 비타민의 주요 공급원으로 간주하지 않을 것 ▲비타민 보충이 목적인 경우 당류를 과다 섭취하지 않도록 먹는 양을 조절할 것을 당부했다.


아울러 ▲식품의약품안전처에는 비타민캔디 제품의 표시 등에 대한 관리 감독 강화 및 건강기능식품 표시기준 개정을 건의할 예정이다.

 

김준원 기자 press@rocketnews.co.kr

올려 0 내려 0
김준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전통 슬로우 푸드를 간편식으로 재해석한 장성 편백굴비와 전복장 (2019-01-21 18:45:00)
식품의약품안전처, 국민 체감, 안전한 수입식품 유통관리 강화 - 2019년 수입식품 유통관리계획 수립·시행 (2019-01-14 11:23:40)
가구전문 '고희관 갤러리'의 '...
서초구 구립서초유스센터 운영...
편의점을 섭렵할 웰빙 간편식 ...
중기부, 4개 산하 정책금융기관...
소상공인을 위한 인플루언서 마...
2020학년도 1학기 국가장학금 ...
핸드폰으로 원스톱 건강검진 네...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