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9년08월20일tue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사회
트위터로 보내기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경기도, 건설 ‘페이퍼컴퍼니’ 퇴출… “무작위 점검” 실시
등록날짜 [ 2019년02월08일 03시23분 ]

경기도가 실체 없이 서류상으로만 존재하는 페이퍼컴퍼니 등 부실ㆍ불법 건설업체를 퇴출한다.


7일 경기도는 도에서 발주하는 관급공사 입찰에 참여한 건설업체 100여 개를 무작위로 선정ㆍ점검해, 페이퍼컴퍼니로 의심될 경우 행정처분 또는 형사고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앞서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관급공사 수주만을 목적으로 가짜회사를 설립, 공사비 부풀리기 등 건설산업 질서 전반에 악영향을 끼치고 있는 부조리한 관행을 완전히 근절해야 한다"면서 "면허대여ㆍ일괄하도급 등 건설산업의 불공정 거래질서를 조장하는 `페이퍼컴퍼니`를 대대적으로 단속하라"고 지시한 바 있다.


이에 따라 도는 자본금ㆍ기술자 미달 혐의업체에 대한 실태조사만 하던 기존 관행에서 벗어나 이번 단속부터 기존 실태점검에서 빠졌던 사무실을 무작위로 선정해 법적 요건(독립된 사무실 보유, 임대차계약서 등) 구비 여부 등을 중점 확인할 예정이다.


이와 동시에 경기도 발주 건설공사 하도급에 대한 조기 실태점검을 함께 실시해 무등록 건설업자나 하도급 관련 대금지급 부조리 발생 여부도 중점 단속할 계획이다.


또한 `공익제보 핫라인(공정경기 2580)`을 통해 접수된 건설업체 등 도민의 제보를 적극 활용할 방침이다. 페이퍼컴퍼니의 경우 서류상 하자가 없는 경우가 많고 사법권한을 보유한 검ㆍ경찰과 달리 도는 강제 수사권이 없어 단속이 쉽지 않은 점을 고려한 조치다. 공익제보자는 조사 후 사법처분이나 행정처분 조치가 있을 경우 포상금 최대 2억 원을 받을 수 있다.


이와 함께 건설업체들의 자정노력을 이끌어내는 차원에서 대한건설협회 관계자가 참여하는 합동점검을 실시하기로 합의했다. 전문성을 갖춘 검ㆍ경찰 출신 인력을 채용해 페이퍼컴퍼니 단속과 불공정ㆍ불법 하도급 감시를 전담하는 조직을 신설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경기도 관계자는 "많은 페이퍼컴퍼니는 수주한 공사를 대부분 일괄 하도급을 주거나 하도급업체가 다시 2중ㆍ3중의 재하도급을 넘기면서 부실공사, 임금체불, 산재사고 등 여러 문제를 야기한다"면서 "페이퍼컴퍼니들은 건실한 건설사의 수주기회를 박탈하는 데 그치지 않고 이들의 동반 부실을 초래하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최창훈 기자  press@rocketnews.co.kr

올려 0 내려 0
최창훈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서울시, 청소년 정책 스스로 만든다... 청소년 참여위원회 70여명 모집 (2019-02-10 02:47:47)
경기도교육청, 부패방지 시책평가 2등급 달성 (2019-02-07 07:50:21)
한국양성평등교육진흥원, ‘제3...
금소원 “음주운전·보이스피싱...
중소벤처기업부, 원산지 표시위...
금소원 “대출 갈아타기, 금융...
벼룩시장구인구직 “직장인 5명...
데이코산업연구소, ‘2019 제품...
고령사회고용진흥원, 사회공헌...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