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9년04월21일sun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건설/부동산
트위터로 보내기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경기도, 낡은 소규모 아파트 공용시설 보수비용 지원
등록날짜 [ 2019년02월08일 03시25분 ]

경기도(도지사 : 이재명)가 오래된 다세대주택이나 연립, 150가구 미만 아파트 등 소규모 공동주택의 옥상 방수나 보안등, 주차장 같은 공용시설 보수비용을 지원한다.


7일 경기도는 올해 26억3200만 원을 시작으로 2022년까지 4년 동안 모두 179억2000만 원(시ㆍ군비 125억4400만 원 포함)을 투입해 소규모 노후 공동주택 보수비용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구도심 지역에 위치하면서 재개발, 리모델링 등 도시정비사업을 추진하지 않아 주거환경 개선이 어려운 서민주택 밀집지역이 주요 대상이다.


올해 부천, 안양 등 19개 시ㆍ군 37개 아파트 단지와 고양, 용인 등 10개 시ㆍ군 다세대ㆍ연립주택 72동에 보수비용을 지원할 계획이다. 현재 경기도에는 준공한 지 15년 이상인 아파트 1728개 단지(13만5000가구)와 다세대ㆍ연립주택 4만5766동(40만 가구)가 있다.


도는 아파트 150가구 미만(승강기 있고 중앙 집중난방)과 승강기가 없거나 중앙 집중난방이 아닌 300가구 미만을 소규모 공동주택으로 분류해 관리한다.


이에 해당하는 공동주택에서 옥상방수나 담장, 보안등, 단지 내 도로, 주차장, 어린이놀이터 등 공용 또는 부대복리시설 보수를 추진할 경우 비용을 일부를 도에서 지원하게 된다.


입주자 등이 보조금 지원신청서와 사업계획서를 작성해 아파트는 시ㆍ군청 주택부서에, 다세대ㆍ연립주택은 건축부서에 제출ㆍ신청하면 된다.


시ㆍ군별 보조금심사위원회에서 사업의 적정성, 우선순위, 지원범위 등 선정기준 심사를 거쳐 최종 사업지원 단지를 선정한다. 신청 기간은 이달로 예정됐으나 시ㆍ군마다 세부 일정이 달라 공고 기간 중 소재지 시ㆍ군청 누리집이나 담당부서에 확인해야 한다.


주택별 지원 금액은 총 사업비의 80%다. 아파트의 경우 사업비 5000만 원 기준으로 단지 당 4000만 원까지, 다세대ㆍ연립주택의 경우 사업비 2000만 원 기준으로 동당 1600만 원이 지원된다. 나머지 사업비는 입주자 부담 방식이다.


이와 별도로 노후 공동주택 보조금 지원 대상 공동주택에서 요청하면 `경기도 공동주택 기술자문단`의 기술자문과 경기도시공사의 설계내역서(시방서 포함) 작성 등을 무료(약 200만 원 상당 용역비)로 지원할 계획이다.


경기도 관계자는 "시장ㆍ군수가 자체적으로 추진 중인 노후 공동주택 유지보수 사업에 도비를 지원해 시ㆍ군 재정 부담을 줄이고 많은 도민이 쾌적한 주택환경에서 거주할 수 있도록 하는 사업"이라며 "안전하고 살기 좋은 주거환경 조성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도민 삶의 질을 향상시키겠다"고 말했다.

 

최창훈 기자  press@rocketnews.co.kr

올려 0 내려 0
최창훈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신임 선수촌장에 신치용 前 배구대표팀 감독 선임 (2019-02-08 11:38:05)
LH, 주거취약계층 95만 가구 주거급여 지원 추진 (2019-02-08 03:18:59)
중소상공인 지원 및 일자리 창...
2019 세계무역협회(UTA) 월례회...
역경을 극복한 제1회 공동창업...
2019 세계무역협회(UTA) 월례...
[인터뷰]김정태(서울시의원) 전...
한국새생명복지재단-(주)파코메...
국무조정실, 규제완화-9월부터 ...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