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9년02월21일thu
 
티커뉴스
OFF
뉴스홈 > 경제 > 글로벌
트위터로 보내기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해수부, 한국-유럽 해상 '국제정보공유체계 표준화' 컨소시엄 창립
등록날짜 [ 2019년02월10일 03시00분 ]

해양수산부(이하 해수부)는 이달 8일(현지시각) 덴마크에서 이내비게이션(e-Navigation) 서비스 시행에 필수적인 `국제정보공유체계(MCP)`의 범용화 및 국제표준화를 위한 국제 컨소시엄이 창립된다고 밝혔다.

 


이번 국제 컨소시엄에는 우리나라를 비롯하여 스웨덴, 덴마크, 독일, 영국 등 총 5개국의 3개 정부기관과 5개 연구기관이 참여한다.


`국제정보공유체계(MCP)`는 24시간 끊김 없는 이내비게이션 서비스를 운영하는 데 필요한 디지털 정보화 플랫폼으로, 향후 스마트 해상물류체계와 자율운항선박 등 국제 해사ㆍ해운물류 분야의 디지털 기술 개발에 중요한 역할을 할 것으로 해수부는 전망했다.


해수부는 `한국형 이내비게이션 구축사업(2016~2020년ㆍ1308억 원)`의 일환으로 지난 3년간 스웨덴, 덴마크와 함께 국제정보공유체계(MCP)를 개발했으며, 2021년부터는 이를 이용한 한국형 이내비게이션 서비스를 시행할 계획이다.


특히, 이번 국제정보공유체계(MCP) 국제 컨소시엄은 임기택 국제해사기구(IMO) 사무총장을 비롯한 국제기구 관계자, 정부 관계자 및 전문가들이 참석하는 유럽지역 이내비게이션 콘퍼런스 기간 중 창립된다. 이를 통해 향후 한국형 이내비게이션 운영의 기반이 되는 국제정보공유체계(MCP)의 범용화와 국제표준화에 탄력이 붙을 것으로 해수부는 기대했다.


국제정보공유체계(MCP) 국제컨소시엄은 총회, 이사회, 자문위원회 및 사무국 등으로 구성되며, 해수부는 컨소시엄 사무국의 국내 유치와 제1차 창립총회 개최를 추진할 계획이다.


김민종 해수부 해사안전국장은 "한국형 이내비게이션 기술의 국제표준화와 산업화를 위해 국제 협력을 더욱 공고히 할 계획"이라며 "향후 한국형 이내비게이션 기술이 국제적으로 해상에서의 안전과 해운물류의 효율증진에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최창훈 기자  press@rocketnews.co.kr

올려 0 내려 0
최창훈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중소벤처기업부, 올해,최대 수출 이어간다…해외진출에 1929억 투입 (2019-02-07 07:44:35)
한국특판유통연합회 제11차 TV...
제12차 공공기관우선판매제도 ...
한국특판유통연합회, 제15차 TV...
제16차 한국특판유통연합회 히...
한국특판유통연합회, 중소기업...
한국특판유통연합회, 제14차 추...
1인 방송 열풍… 업계 “개인방...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