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9년09월21일sat
 
티커뉴스
OFF
뉴스홈 > 경제 > 정책/동향
트위터로 보내기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정부, 반도체 수출 부진 공식화… 자동차ㆍ철강ㆍ일반 기계 등 분야에서 수출 증가
등록날짜 [ 2019년02월23일 23시07분 ]

기획재정부는 15일 발표한 `최근 경제동향(일명 그린북)`에서 한국 경제를 둘러싼 환경에 관해 "미ㆍ중 무역갈등, 브렉시트, 반도체 업황 등 불확실성이 지속"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지난달(1월) 그린북에서 반도체를 이례적으로 지목해 업황의 불확실성을 거론한 데 이어 이번 달에도 이를 주목한 것이다. 산업통상자원부 발표에 따르면 전년 동기와 비교한 반도체 수출액은 작년 12월에 8.3% 감소했고 지난 1월에는 23.3% 줄었다. 이에 대해 그린북은 "투자와 수출은 조정을 받는 모습"이라고 설명했다.

 


작년 10월부터 지난달까지 수출 상황에 대해 4개월 연속 `견조한 흐름`이라고 기술했던 것과는 다른 진단이다. 전년 동월과 비교한 수출액이 작년 12월에 1.3%, 지난달 5.8% 각각 줄어드는 등 2개월 연속 마이너스를 기록한 것을 고려한 것으로 풀이된다.


수출액은 지난달 자동차ㆍ철강ㆍ일반 기계 등 분야에서 증가했지만 무선통신기기ㆍ컴퓨터ㆍ반도체 등에서 줄었다. 설비투자는 작년 12월에 전월보다 0.4% 감소해 두 달 연속 뒷걸음질쳤고, 운송장비 투자는 증가했지만 기계류 투자는 줄었다.


지난달 실업자 수는 122만4000명으로 1월 기준으로는 최근 19년 사이에 가장 많았고 취업자 증가 폭은 1만9000명에 그쳤다. 정부는 서비스업 취업자는 늘었지만 제조업 감소 폭이 커지며 고용상황에도 영향을 미쳤다고 밝혔다.


지난해 12월 전 산업 생산은 전월보다 0.6% 줄며 전월(-0.7%)에 이어 두 달 연속 떨어졌다. 다만 전년 같은 달에 비해선 0.3% 증가했다.


정부는 지출에 관해 "소비가 견조한 흐름을 이어가고 있다"고 파악했다. 소매판매는 승용차 등 내구재와 의복 등 준내구재, 차량 연료 등 비내구재 판매가 모두 증가하며 작년 12월에 전월보다 0.8% 늘었다. 작년 10월부터 3개월째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잠정 집계를 보면 지난달 국산 승용차 내수 판매량이 작년 1월보다 2.1% 증가했고, 백화점 매출액과 할인점 매출액이 각각 6.4%, 4.6% 개선됐다. 카드 국내 승인액은 6.6%, 한국에 온 중국인 여행객은 35.1% 늘어났다. 소비자 심리지수는 97.5로 작년 12월보다는 0.6 포인트 올랐다.


그러나 현재의 경기 상황을 보여주는 지표인 동행지수 순환변동치는 12월까지 9개월째, 향후 경기를 가늠하는 선행지수 순환변동치는 각각 7개월째 떨어지고 있다. 지난달 소비자물가지수는 0.8% 뛰었다. 12개월 만에 가장 낮은 상승폭으로, 석유류 가격 하락, 농ㆍ축ㆍ수산물 가격 안정 등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정부는 양호한 소비와 적극적 재정 운용 등을 긍정적 요인으로, 세계 경제 성장 둔화 우려와 국제 금융시장 변동성 등을 위험 요인으로 파악했다.


한편, 기획재정부 관계자는 "리스크 관리에 만전을 기하는 한편, 혁신성장ㆍ일자리 창출 대책 및 2019년 경제정책 방향 과제들을 속도감 있게 추진하고 수출 활력 제고 대책을 마련하는 등 경제 역동성ㆍ포용성 강화를 위해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설명했다.

 

이원환 기자  press@rocketnews.co.kr

올려 0 내려 0
이원환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1월 정보통신기술(ICT) 수출 144.7억불, 수입 94.0억불 (2019-02-23 23:36:36)
2018회계연도 총세입․총세출 마감 결과 (2019-02-10 03:51:51)
[코인이슈룸] 9월 말 백트(Bakk...
[코인이슈룸] 비트코인 점유율 ...
[기고] 잊힐까 두려워 다른 이...
설봉초, 오랜숙원 사업, 실내 ...
"새벽부터 저녁까지 쉬지도 못...
불확실한 미래, 불안한 현실…...
[코인이슈룸] 프랑스와 독일 리...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