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9년05월22일wed
 
티커뉴스
OFF
뉴스홈 > 경제 > 정책/동향
트위터로 보내기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중소벤처기업 84%, 생산설비 스마트화 확대할 것 - 2월 7일(목)∼13(수), 「스마트공장 활성화를 위한 정책방안 설문조사」 실시
등록날짜 [ 2019년03월14일 23시30분 ]

중소기업진흥공단(이사장 이상직)이 ‘스마트공장 활성화를 위한 정책방안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스마트공장 또는 스마트 생산설비 확대 계획에 84.4%가 ‘의사가 있다’고 답했으며, 가장 큰 애로사항은 ‘시설투자 비용 부담(77.8%)’과 ‘전문 인력 부족(13.0%)’인 것으로 나타났다.


스마트 생산설비 도입의 기대효과로 응답자의 31.1%가 생산성 향상을 꼽았고, ▲기업의 혁신능력강화(26.4%) ▲고객중심의 소품종 대량생산 가능(20.7%) ▲글로벌 수준과 기술?품질격차 해소(20.1%) 순으로 조사됐다.
 


실제로 응답한 기업의 평균 매출액을 분석해본 결과 2017년 128억원에서 2018년 139억원으로 8.6% 상승해 스마트 생산설비 구축이 중소벤처기업의 생산성 향상에 긍정적으로 기여한 것으로 나타났다.


아울러 스마트공장 핵심기술 관련 규제개선이 가장 시급한 분야에 대해서는 에너지절감 기술(27.0%)이 가장 높았으며, 그 다음으로 ▲빅데이터 기술(21.7%), ▲스마트센서 기술(21.7%) ▲사물인터넷 기술(15.7%) ▲클라우드 기술(6.1%) 순으로 규제개선이 필요하다고 응답했다.


해당분야의 규제 개선이 필요한 사유로는 ▲초기 시장이지만 급속한 시장 확대가 예상(35.1%) ▲타 산업으로의 경제적 파급효과가 큼(21.1%) ▲스마트공장 도입 시 행정절차 부담(16.7%) 등 의견이 조사됐다.


이상직 중진공 이사장은 “중소벤처기업의 스마트화를 위해 제조현장스마트화자금을 지난해 3,300억 원에서 올해 5,000억으로 확대했다”며, “스마트공장배움터를 고도화하고, 호남과 영남에 스마트공장배움터를 추가 설치해 스마트공장 전문인력 8,000명을 양성하는 등 스마트공장 관련 지원을 더욱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중진공은 지난해 3월부터 중소벤처기업과 국민을 대상으로 하는 설문조사인 ‘국민풍향계’ 통해 이슈를 상시 수집하고, 시의성 있는 정책을 개발하고 있으며, 이번 설문조사는 혁신성장 8대 선도산업 중 하나인 스마트공장에 대한 중소벤처기업의 의견을 수렴하고자 2월 7일(목)부터 13일(수)까지 중진공 제조현장스마트화자금을 지원받은 기업 290개사를 대상으로 실시했다.

 

최창훈 기자  press@rocketnews.co.kr

올려 0 내려 0
최창훈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문재인정부 경제 '숫자로 보는 2년의 기록' ⑦ 우리 경제 더 튼튼하게 (2019-05-13 00:14:20)
중소벤처기업부, 2018년 중소기업 수출 1,087억 달러, 수출기업수 94,285개사로 확정치 최종 발표 (2019-03-13 00:59:28)
벼룩시장 구인구직 “직장인 88...
헬로우 베트남 웹드라마 PPL 설...
경상북도, 1000개의 사회적경제...
중소기업유통센터 아임스타즈, ...
KOTRA, 식품산업 취업 박람회 ...
한국품질경영학회, ‘2019 한국...
인천공항, 개항 18주년 기념 정...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