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9년09월21일sat
 
티커뉴스
OFF
뉴스홈 > 경제 > 기업/상품
트위터로 보내기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오렌지라이프, 미국·캐나다 보험사들과 지식교류세션 진행
노스웨스턴 뮤추얼, 매스뮤추얼, 캐나다라이프와 지속적인 전략적 의견교환 약속
등록날짜 [ 2019년08월23일 10시15분 ]
 

[극동경제신문] 김준원 기자 = 오렌지라이프(대표이사 사장 정문국)는 ‘FC(재정 컨설턴트)채널 혁신을 위한 전속채널 미래 전략 및 성장 모멘텀 확보’를 주제로 8월 5일부터 1주일간 미국과 캐나다의 선도 보험사인 노스웨스턴 뮤추얼(Northwestern Mutual), 매스뮤추얼(MassMutual), 캐나다라이프(Canada Life) 등을 방문해 ‘보험산업 지식교류세션’을 진행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지식교류세션은 저출산·고령화 등 인구구조 변화에 따른 시장 포화와 저금리, 저성장 추세 지속 등 국내 보험시장이 처한 여러 어려움을 이겨내고 업계를 선도하는 새로운 보험운영모델과 미래 전략을 준비하기 위해 마련됐다. 
 
오렌지라이프 임원, 본부장, 지점장 및 실무자들은 각 보험사의 본사와 지점을 방문하여 해당 회사의 임원 및 실무진들과 함께 이 세션을 가졌다. 참석자들은 보험업을 둘러싼 전반적인 이슈들과 성장 둔화 현상에 공감대를 이루며 설계사 증원과 생산성 향상 측면에서 공통적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을 확인했다. 아울러 회사별 전략을 공유하고 상대 회사의 전략과 사례를 통해 새로운 비즈니스 기회를 고민하는 등 서로가 윈윈(win-win)할 수 있는 뜻깊은 자리였다. 
 
특히 오렌지라이프가 ‘AiTOM(FC 활동관리시스템)’, ‘오렌지라이프와 함께하는 오늘(고객소통플랫폼)’, ‘옴니 세일즈 플랫폼’ 등 혁신 디지털 플랫폼을 시연하자 참석한 각 회사들은 큰 관심을 나타냈다. 다양한 리크루팅 전략과 차별화된 신인육성 프로그램, 2030 밀레니얼 세대를 대상으로 한 증원과 코칭 전략에도 집중하는 모습을 보였다. 
 
또한 대면채널 경쟁력을 보유한 노스웨스턴 뮤추얼과 매스뮤추얼, 캐나다라이프 등은 고능률 설계사를 증대하는 방안, 우수신인 리크루팅, 동반영업활동 활성화 및 다양한 설계사 커리어 비전을 제시해 많은 시사점을 안겼다. 
 
세션에 참가한 오렌지라이프 김범수 상무는 “미국과 캐나다는 성숙한 보험시장인 만큼 벤치마킹을 통해 국내 전속채널 시장에 접목할 수 있는 부분이 많다”며 “이번에 방문했던 회사들과 앞으로도 전략과 의견을 지속적으로 교환하면서 통합적인 관점에서 영업전략, FC정신, 디지털화(Digitalization), 본사 관리, 맞춤형 영업지원 등의 전략 방향을 수립하겠다. 이에 따른 실행력도 강화해 차별화된 영업환경과 고객대상 금융서비스를 제공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오렌지라이프는 전속채널 저성장 국면 돌파구를 찾기 위해 2016년 유럽을 벤치마킹하여 고객관리 기반 활동관리 프로그램인 ‘AiTOM’을 선보인 바 있다. ‘AiTOM’은 운영 방식에 대해 5개의 특허를 인가받았다.
올려 0 내려 0
김준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테라, 홍콩 해시키 캐피탈로부터 전략적 투자 유치 (2019-08-23 10:20:03)
CJ푸드빌 뚜레쥬르,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 본상 수상 (2019-08-23 10:11:32)
[코인이슈룸] 9월 말 백트(Bakk...
[코인이슈룸] 비트코인 점유율 ...
[기고] 잊힐까 두려워 다른 이...
설봉초, 오랜숙원 사업, 실내 ...
"새벽부터 저녁까지 쉬지도 못...
불확실한 미래, 불안한 현실…...
[코인이슈룸] 프랑스와 독일 리...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