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7년12월12일tue
 
티커뉴스
OFF
뉴스홈 > 경제 > 금융/세무
트위터로 보내기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금감원, 중도상환수수로 수취 관행 개선 ‘추진’
등록날짜 [ 2017년09월11일 12시25분 ]


[아유경제=민수진 기자] 중도상환수수료 수취 관행이 개선된다.

11일 금융감독원(이하 금감원)은 저축은행 대출의 기한이익이 상실된 경우나 종합통장대출 등의 약정을 해지한 경우 중도상환수수료를 내지 않도록 한다고 밝혔다.

중도상환수수료는 대출을 만기 전에 갚을 경우 금융회사에 내는 돈이다. 대출 자금의 조달ㆍ운용 시기가 어긋나게 된 데서 생긴 비용, 근저당 설정 비용, 대출모집 비용, 담보ㆍ신용조사 비용 등을 물어내라는 일종의 `손해배상` 개념이다.

그러나 일부 저축은행에서 한도대출 약정해지나 기한이익 상실 대출에까지 중도상환수수료를 받는 것은 불합리하다는 게 금감원의 판단이다.

기한이익 상실은 대출자가 이자 등을 연체한 경우를 말한다. 연체가 발생하면 만기까지 대출금 상환 요구를 받지 않는 기한이익을 잃고, 원금과 이자를 한꺼번에 갚아야 하는 의무가 생긴다.

기한이익 상실로 원리금을 모두 갚아야 한다면 대출의 만기가 앞당겨진 셈이다. 따라서 만기 전 대출을 갚을 때만 적용되는 중도상환수수료를 내는 것은 부당하다고 금감원은 지적했다.

종합통장대출(예금의 평균잔액 등을 고려해 한도를 설정하고 자유롭게 쓰는 대출) 등 한도대출의 경우 일부 저축은행은 고객이 약정을 해지하면 약정 한도 총액에 대해 중도상환수수료를 매기고 있다. 한도대출은 전액 상환해도 중도상환수수료를 물지 않는다.

딱히 만기가 있는 대출도 아니다. 그런데도 약정 해지를 이유로 중도상환수수료를 받는 것은 손해배상 성격보다는 저축은행이 고객을 붙잡으려는 목적이라고 금감원은 설명했다.

금감원 박상춘 저축은행감독국장은 "입출금이 자유로운 종합통장대출을 모두 갚고 약정을 해지했다고 이를 `기한 전 상환`으로 보고 중도상환수수료를 물리는 것은 불합리하다"고 꼬집었다.

금감원은 저축은행중앙회와 함께 이달 중 저축은행들의 업무처리 방식을 개선, 기한이익 상실이나 종합통장대출 등 한도대출 거래 약정을 해지하더라도 중도상환수수료를 받지 않도록 할 계획이다.

ⓒ AU경제(http://www.areyou.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올려 0 내려 0
민수진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성동구, 고질 지방세 체납자 끝까지 추적 징수한다 (2017-09-11 16:54:25)
교회 재산의 소유 형태와 처분 방법 (2017-09-08 10:39:38)
2017 하이서울 우수상품 소싱페...
170개 중소기업이 500여건의 수...
하이서울 우수상품 소싱페어 2...
미세먼지 11월부터 급상승, 건...
[기자수첩] 청년들의 내 집 마...
[기자수첩] 트럼프 대통령 방한...
[기자수첩] 이제는 폭력까지? ...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