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7년11월23일thu
 
티커뉴스
OFF
뉴스홈 > 경제 > 경제일반
트위터로 보내기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서울시, 해제지역 20곳에 맞춤형 재생사업 실시한다!
등록날짜 [ 2017년10월24일 16시39분 ]


[아유경제=박소희 기자] 지난 23일 서울시는 뉴타운 등 해제 이후 관리수단이 없는 노후ㆍ쇠퇴한 지역에 `희망지사업` 20곳을 선정해 맞춤형 재생사업을 실시하겠다고 밝혔다.

희망지사업은 도시재생 준비단계로 본격적인 사업 진행 전 주민들의 역량을 강화하는 사업으로 2016년 19개소, 올 상반기 12곳에서 사업을 추진 중이다.

이에 30개 지역, 15개 자치구에서 신청했으며 도시ㆍ건축, 인문ㆍ사회ㆍ문화 분야 등 전문가 7인으로 구성된 평가위원회에서 심사 후 20곳을 선정했다.

심사는 재생이 시급한 지역과 주민모임 형성, 공동체 활성화 등 주민 주도로 재생 추진이 가능한지를 중심으로 ▲지역쇠퇴도 ▲사업추진필요성 및 시급성 ▲목표 및 기대효과 ▲실현가능성 ▲부동산 부작용 대응 등의 기준을 거쳤다.

이에 따라 사근1, 제기7, 성북4, 정릉3, 석관1, 미아16, 번동2-1, 도봉3, 쌍문8~10, 상계3, 신사3, 홍제4, 신월1, 구로1, 개봉4, 시흥2, 봉천9-1, 봉천15, 천호7, 천호3-1~2구역이 선정됐다.

선정지역은 주민모임 공간마련, 도시재생교육 및 홍보, 주민공모사업, 활동가 파견 등 주민역량강화사업을 시행할 예정이며 지역 별로 최대 3500만 원의 사업비와 인력을 지원받게 된다.

더불어 아직 갈등이 남아 있는 지역의 경우에는 권역별로 갈등관리자를 파견하고 주민프로그램과 워크샵을 추진한다. 또한 현장거점(상담실)을 마련해 집수리 비용 융자, 소규모 정비사업 등에 대한 마을건축사의 정기적인 상담이 있을 예정이다.

사업은 총 2단계로 진행될 예정이며 1단계인 갈등관리, 주민공동체 형성 및 현황조사를 실시하고 단계가 끝날 때 평가를 거쳐 2단계인 주민역량강화, 주거환경개선 기본구상계획 수립에 나선다. 1단계는 오는 11월부터 내년 1월까지 진행하고 2단계는 내년 2월부터 7월까지 진행할 예정이다.

사업이 종료된 후 성과우수지역을 선정해 도시재생활성화사업, 주거환경관리사업, 도시재생뉴딜사업의 우리동네살리기ㆍ주거정비지원형 등 재생사업과 연계해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이에 진희선 서울시 도시재생본부장은 "해제지역 맞춤형 희망지사업을 통해 노후주거환경이 개선되고 지역공동체가 되살아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노후지역이 주민 중심, 주민 주도의 재생사업으로 나아갈 수 있도록 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 AU경제(http://www.areyou.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올려 0 내려 0
박소희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부동산으로 ‘똑똑하게’ 돈 벌기 위해선? (2017-11-08 17:58:48)
경기도, 말레이시아 유통업체와 협약… 현지 농식품 수출 확대 (2017-09-21 15:33:40)
2017 하이서울 우수상품 소싱페...
170개 중소기업이 500여건의 수...
하이서울 우수상품 소싱페어 2...
미세먼지 11월부터 급상승, 건...
[기자수첩] 청년들의 내 집 마...
[기자수첩] 트럼프 대통령 방한...
[기자수첩] 이제는 폭력까지? ...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