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7년11월23일thu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문화/연예/스포츠
트위터로 보내기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문 대통령이 한중외교서 인용한 명나라 교재 ‘증광현문’
등록날짜 [ 2017년11월14일 11시56분 ]
[아유경제=최중현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13일 필리핀 마닐라에서 열린 리커창(李克强) 중국 총리와의 회담에서 최근 해빙무드를 맞은 양국관계를 상징하듯 `봄`과 `꽃` 소재로 한 중국 고전의 문구로 운을 뗐다.

비공개 회담에서는 문 대통령과 리 총리는 바둑을 주제로 덕담을 교환하며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이어갔다.

문 대통령은 이날 회담 모두발언을 통해 "중국 고전에서 `꽃이 한 송이만 핀 것으로는 아직 봄이 아니다. 온갖 꽃이 함께 펴야 진정한 봄이다`라는 글을 봤다"면서 "오늘 리 총리와의 회담이 다양한 실질 협력의 다양한 꽃을 피울 수 있도록 비옥한 토양을 만들어 나가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양국 국민들이 한중관계가 진정한 봄을 맞이했다는 것을 피부로 체감할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하길 바라 마지 않는다"고 말했다. 리 총리와 중국 측 참석자 일부는 문 대통령이 `진정한 봄`을 언급할 때 고개를 끄덕이는 등 수긍하는 모습을 보였다.

문 대통령이 언급한 구절은 명나라 시대 교재인 `증광현문(增廣賢文)`에 나오는 `일화독방불시춘 백화제방춘만원(一花獨放不是春 百花齊放春滿園)`이다. 증광현문은 지난 7월 독일 베를린에서 열린 문 대통령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 주석과의 첫 한중 정상회담에서도 화제가 됐다. 당시 시 주석은 문 대통령의 자서전 `운명`을 언급하며 "저와 중국 국민에게 문재인 대통령은 낯설지 않다"며 "문 대통령은 자서전에서 `장강후랑추전랑(長江後浪推前浪ㆍ장강의 뒷물결이 앞물결을 밀어내듯, 한 시대의 새 사람으로 옛 사람을 교체한다)`이란 명언으로 큰 정치적 소신을 밝혀 제게 깊은 인상을 남겼다"고 호감을 보였다. 문 대통령이 `운명`의 머리말에 "장강의 뒷물결이 노무현과 참여정부라는 앞물결을 도도히 밀어내야 한다"고 서 인용한 구절도 증광현문에 나오는 말이다.

리 총리는 이에 "방금 문 대통령께서 중국 고전을 인용해서 중한관계가 따뜻한 봄을 맞이했다고 말했다"면서 "중국에서도 `봄이 오면 강물이 먼저 따뜻해지고, 강물에 있는 오리가 따뜻한 봄을 느낄 수 있다`는 말이 있다(春江水暖鴨先知)"고 응수했다. 리 총리가 언급한 표현은 중국 송나라 시대 문장가인 소동파(蘇東坡)의 한시 구절을 따온 것이다. 리 총리는 이어 "양측의 공동의 노력을 통해서 중한관계를 조속히 정상적인 궤도에서 추진해 나가리라 희망한다"고 말했다.

이어 진행된 비공개 회담에서도 문 대통령과 리 총리는 바둑을 공통분모 삼아 대화를 이어나갔다.

문 대통령이 "리 총리가 바둑을 좋아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최근 이창호 9단과 추궈홍(邱國洪) 주한 중국대사가 한 팀을 이뤄 창하오(常昊) 9단과 노영민 주중대사와 화상 바둑 대결을 벌인 것을 거론하자, 리 총리는 "한국을 방문했을 때 이창호 9단을 만나서 바둑 뒀는데 훌륭한 선수는 젊은 사람이 많다"고 말했다. 리 총리는 이어 " 제가 알기로는 문 대통령도 바둑을 좋아하는 것으로 아는데, 바둑은 대승적이고 전반적인 국면을 파악하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한중관계도 이러한 안목에서 풀어가자는 취지로 화답한 것으로 해석된다.

이에 문 대통령은 이세돌 9단이 알파고와의 대국 기록을 담은 책 `신의 한 수 인간의 한 수`에 추천사를 쓴 사실이 있다고 소개하는 등 바둑에 대한 얘기로 시작해 한중관계 개선에 대해 대화를 나눴다고 한다. 이날 회담은 당초 예정된 30분을 훌쩍 넘겨 50분 가량 진행됐다.

ⓒ AU경제(http://www.areyou.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올려 0 내려 0
최중현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전북 장수에서 가야 수장층 무덤을 알리는 마구류 출토 (2017-11-14 19:55:23)
‘코리아채리티라이드 17 부산서울 530km’ 성황리에 개최! (2017-11-13 15:44:46)
2017 하이서울 우수상품 소싱페...
170개 중소기업이 500여건의 수...
하이서울 우수상품 소싱페어 2...
미세먼지 11월부터 급상승, 건...
[기자수첩] 청년들의 내 집 마...
[기자수첩] 트럼프 대통령 방한...
[기자수첩] 이제는 폭력까지? ...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