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7년11월23일thu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사회
트위터로 보내기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백돼지를 흑돼지로 속여 팔아 온 식육업체 임직원 구속
등록날짜 [ 2017년11월14일 11시55분 ]
[아유경제=정진영 기자] 흑돼지가 비싸다는 점을 이용해 3년 넘게 백돼지를 흑돼자로 속여 팔아 30억 원을 번 식육포장처리업체 임직원 3명이 구속됐다.

오늘(14일) 경기도 특별사법경찰단(이하 특사경)은 전북 남원시 소재 A식육포장처리업체 대표이사와 전무, 상무 등 6명을 형사 입건하고 이 가운데 상무, 생산가공팀장 등 3명을 축산물위생관리법 위반으로 구속했다고 밝혔다.

경기도 특사경은 올해 1월 도내 유통 중인 흑돼지를 수거해 검사한 결과 백돼지인 것으로 나타나자 수사를 시작했다. 이후 4월 A업체 점검을 통해 위반사항을 적발한 후 6명을 형사입건했으며 6월과 7월 2회에 걸쳐 3명을 구속했다.

흑돼지는 일반 백돼지와 비교해 육질이 우수하고 마블링(근내 지방함량)이 좋아 소비자에게 인기가 많지만 사육 지역이 경남, 제주, 전북 등 일부 지역에 국한돼 있어 생산두수가 적어 가격이 비싸다.

A업체가 납품 시 사용한 2016년 1월 기준 원가분석 자료에 따르면 백돼지에 비해 흑돼지 갈비는 1kg당 3300원, 안심살은 1100원, 특수부위인 갈매기살은 1kg당 3700원, 등심덧살은 8100원 이상 비싸다.

때문에 A업체는 이점을 이용해 2014년 1월부터 올해 4월 10일까지 약 3년 3개월 동안 백돼지를 흑돼지로 허위 표시한 후 전국 56개 유통매장과 16개 도매업체 등에 판매한 혐의를 받고 있다. 또한 특사경은 이들이 가격 차액으로 얻은 부당이득이 약 5억6400만 원에 달하는 것으로 보고 있다.

A업체가 허위 표시를 통해 판매한 양은 약 702톤으로 시가 31억7700만 원 상당이다. 성인 1식 취식 기준(정육 200g, 등뼈 400g)으로는 약 294만 인분에 달한다.

특사경은 허위 표시해 판매한 부위는 털이 없는 뒷다리 등 9개 품목으로 털이 있는 삼겹살, 목살, 앞다리와 달리 백돼지와 흑돼지를 육안으로 구분할 수 없는 점을 악용했다고 설명했다.

A업체는 흑돼지 소비가 많은 명절과 여름철 성수기에 집중적으로 백돼지를 흑돼지로 둔갑시켜 팔아왔으며 평상시에도 백돼지 생산제품 재고가 쌓이지 않도록 이런 위법행위를 저지른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A업체 대표와 전무 등 고위층은 판매 부진으로 백돼지 고기 재고를 폐기처분 할 경우 직원에게 사유서를 작성하게 하는 등 허위 판매를 강요한 것으로 드러났다. 또한 생산가공팀장이 백돼지 생산제품에 허위표시인 `흑` 표시를 하도록 최종 라벨담당자에게 지시했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이에 김종구 경기도 특별사법경찰단장은 "압수수색 당시에도 A업체 가공실에서는 백돼지에서 나온 등뼈를 흑돼지로 허위 표시하는 작업이 진행 중이었다"며 "흑돼지로 믿고 구매한 소비자를 기만한 중대한 범죄행위로 소비자를 속이는 유사 판매 행위가 더 있는지 단속을 확대 하겠다"고 밝혔다.

ⓒ AU경제(http://www.areyou.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올려 0 내려 0
정진영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강남구, 스마트폰 가짜부품 사용 수리업자 ‘형사입건’ (2017-11-14 11:56:40)
트럼프, ‘그뤠잇’ 날리며 실리외교 달성하다 (2017-11-14 11:55:31)
2017 하이서울 우수상품 소싱페...
170개 중소기업이 500여건의 수...
하이서울 우수상품 소싱페어 2...
미세먼지 11월부터 급상승, 건...
[기자수첩] 청년들의 내 집 마...
[기자수첩] 트럼프 대통령 방한...
[기자수첩] 이제는 폭력까지? ...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