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7년11월23일thu
 
티커뉴스
OFF
뉴스홈 > MICE > 상담회/컨퍼런스
트위터로 보내기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문 대통령 “아세안과 교통ㆍ에너지ㆍ수자원ㆍIT분야 중점 협력”
등록날짜 [ 2017년11월14일 19시20분 ]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13일 동남아시아국가연합(아세안)과의 협력비전인 `한ㆍ아세안 미래공동체 구상`을 밝히고 양측 간 상생번영을 위해 교통ㆍ에너지ㆍ수자원 관리ㆍ스마트 정보통신을 4대 중점 협력분야로 제시했다.


 
문 대통령은 4대 분야에 대한 지원을 위해 2020년까지 1억 달러의 협력 펀드 추가 조성 계획을 밝히는 등 `신(新) 남방정책`의 구체화 버전을 공개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필리핀 마닐라 솔레어호텔에서 열린 아세안기업투자서밋(ABIS)에서 연설자로 나서 "아세안과 한국은 서로에게 중요한 동반자"라며 이 같은 구상을 밝혔다. ABIS는 아세안 기업자문위원회가 주최하는 행사로, 약 500명의 아세안 각국 기업인과 학자들이 참석했다.

문 대통령은 아세안과의 관계를 한반도 주변 4대국 수준으로 높이겠다는 의지를 밝히고 사람(People)ㆍ평화(Peace)ㆍ상생번영(Prosperity)이라는 `3P 공동체`로 발전시켜 나갈 것을 제안했다. 문 대통령은 "`사람이 먼저다`라는 저의 정치철학은 아세안이 추구하는 `사람 지향, 사람 중심` 공동체 비전과 일치한다"며 "임기 중에 아세안 10개국을 모두 방문하겠다"고 약속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북한의 핵ㆍ미사일 도발, 테러, 사이버 위협 등 복합적 안보 위협에 공동 대응하자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상생 번영을 위한 한ㆍ아세안 간 4대 중점 협력분야로 교통ㆍ에너지ㆍ수자원 관리ㆍ스마트 정보통신을 제시했다. 이에 대한 재정 지원을 위해 한국의 글로벌 인프라 펀드에 2022년까지 1억 달러를 추가 조성하고, 한ㆍ아세안 협력기금을 현재의 두 배 수준인 연간 1400만 달러 규모로 확대할 것을 약속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마닐라 국제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제19차 한ㆍ아세안 정상회의에 참석해 아세안 10개국 정상들에게도 한ㆍ아세안 미래공동체 구상을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이와 함께 한ㆍ아세안 대화관계 수립 30주년이 되는 2019년에 한ㆍ아세안 특별정상회의를 개최하겠다는 계획을 공개했다. 또 한ㆍ아세안 관계의 발전을 위해 굳건한 안보가 전제되어야 한다고 강조하고, 북핵 문제의 평화적 해결을 위한 협력을 거듭 촉구했다.

최정범 전문기자 press@rocketnews.co.kr

올려 0 내려 0
최정범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하이서울 우수상품 소싱페어 2차 1,830억원 수출상담 실적 거두며 성료! (2017-11-22 13:59:58)
수출상담회로 돌아온, 2017 하이서울 우수상품 소싱페어 (2017-11-09 02:11:41)
2017 하이서울 우수상품 소싱페...
170개 중소기업이 500여건의 수...
하이서울 우수상품 소싱페어 2...
미세먼지 11월부터 급상승, 건...
[기자수첩] 청년들의 내 집 마...
[기자수첩] 트럼프 대통령 방한...
[기자수첩] 이제는 폭력까지? ...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