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7년11월23일thu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문화/연예/스포츠
트위터로 보내기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전북 장수에서 가야 수장층 무덤을 알리는 마구류 출토
등록날짜 [ 2017년11월14일 19시55분 ]
지난 8일 문화재청(청장 김종진)의 허가를 받아 장수군(군수 최용득)과 (재)전주문화유산연구원(원장 유철)이 조사하고 있는 `장수 동촌리 고분군`에서 가야 수장층의 무덤임을 알려주는 재갈 등의 마구류와 토기류 등의 다양한 유물이 출토됐다고 문화재청은 밝혔다.
▲ (자료출처:문화재청) 장수 동촌리 고분에서 출토된 마구류와 철제 무기류

장수 동촌리 고분군은 백두대간의 서쪽에 자리한 가야계 고총고분군(高塚古墳群, 봉분 높이가 높은 고분군)으로 고분 80여 기가 자리하고 있는데, 올해 4월부터 10월까지 발굴조사를 시행한 고분은 이중에서 30호분으로, 봉분 규모가 남북 17.0m, 동서 20.0m, 잔존높이 2.5m 내외의 타원형 형태이다. 봉분 안에는 무덤 주인이 묻힌 돌널무덤 양식의 주곽 1기와 껴묻거리 등을 묻는 부곽(副槨) 2기가 배치되어 있다. 주곽은 당시의 지표면과 흙 표면을 고른 후 1m 내외의 높이로 흙을 쌓고 다시 되파기해 쌓아 올렸다.

이번에 출토된 유물은 마구류와 각종 토기류이다. 특히, 30호분 주곽(主槨)에서 확인된 마구류는 재갈(板轡, 판비), 발걸이(鐙子, 등자), 말띠꾸미개(雲珠, 운주), 말띠고리(鉸具, 교구) 등으로 다양하며, 이중, 재갈은 고령 지산동44호분, 합천 옥전M3호분, 함안 도항리22호분, 동래 복천동23호분 등 경상도 지역의 주요 가야 수장층 무덤에서 출토된 바 있는 유물로 이 무덤의 주인공 역시 가야 수장층임을 확인할 수 있는 중요한 유물이다.

또한 목긴항아리(長經壺, 장경호), 목짧은 항아리(短頸壺, 단경호), 그릇받침(器臺, 기대), 뚜껑(蓋, 개) 등의 토기류도 출토되었다. 출토된 토기들이 백제, 소가야, 대가야의 토기류와 혼재된 양상이어서 고분 축조 집단이 전라북도 지역에서 생활하면서 다른 지역과 교류해온 사실과 생존시 이뤄온 문화 양상 등을 추정할 수 있는 근거가 된다.

이번 조사를 통해 30호분은 고분 축조방법과 출토유물 등을 미뤄볼 때 6세기 전반경의 고분으로 추정하며, 고분의 구조와 성격 등을 알 수 있는 자료가 확인되어 장수지역의 가야 묘제 연구에 있어 중요한 성과로 평가된다.

한편 이번 발굴조사 성과는 지난 9일 오후 1시 발굴현장 설명회를 통해 일반에 공개됐다. 더 자세한 내용은 (재)전주문화유산연구원으로 문의하면 된다.

박현준 인턴기자 press@rocketnews.co.kr

올려 0 내려 0
박현준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문 대통령이 한중외교서 인용한 명나라 교재 ‘증광현문’ (2017-11-14 11:56:17)
2017 하이서울 우수상품 소싱페...
170개 중소기업이 500여건의 수...
하이서울 우수상품 소싱페어 2...
미세먼지 11월부터 급상승, 건...
[기자수첩] 청년들의 내 집 마...
[기자수첩] 트럼프 대통령 방한...
[기자수첩] 이제는 폭력까지? ...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접속자